GalleryKoo | OSCILLATE
1510
page,page-id-1510,page-template-default,ajax_updown_fade,page_not_loaded

OSCILLATE

 
<Oscillate> 안숙+김수민 2인전

글: 고윤정

  갤러리구에서는 2017년 첫 기획전으로 안숙, 김수민의 2인전을 개최한다. 두 작가는 해외에서 유학을 하던 당시 우연히 시카고에서 만나게 되어 작업의 공통적인 요소에 대하여 논의하게 되었다. 두 작가는 서로의 작업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교차점을 <Oscillate>, 즉 운동적인 감각, 심리적인 마음이 ‘왔다갔다’하는 과정에서 찾았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같이 모순된 것들이 공존하거나 완벽한 형태보다 때로는 엇나가고 때로는 미완으로 남아 있기도 한 고민의 과정들을 펼쳐 보이려고 한다.
안숙은 작품들을 하나의 무대처럼 설정한 상황에서 각각의 오브제들이 멈춰있거나 불편한 찰나를 겪는 것에 주목한다. 회전목마를 유추하게 하는 <Merry Go Round>는 주황색 둥근 판이 하나의 무대가 되며 LED 막대기가 꽂혀 있다. 회전목마를 타면 온 가족이 함께하는 즐거운 시간이 떠오르기도 하지만, 목마를 보고 있자면 어딘지 모르게 섬뜩하고 가짜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 상황을 빗댄 것이다. “I hate to surf”라는 문구가 있는 티셔츠는 실제 작가가 입고서 서핑을 나갔던 옷으로, 서핑을 나가는 사람이 ‘서핑이 싫어요’라는 옷을 입어서 모순된 상황을 한 곳에 일부러 충돌하도록 설정하는 것이 안숙 작가가 추구하는 아이러니이다. 작품 곳곳에 오렌지 컬러가 강렬하게 자리잡은 것도 가장 인위적인 색깔이기 때문이다. 색의 이름은 자연에서 따온 ‘오렌지’인데 형광주황에 가까운 오렌지색은 경고나 위험의 뜻을 가진 단어인 것이다. 디지털 프린트로 작업한 인위적인 오렌지 뒤로 실제의 진짜 오렌지를 병치시켜 이러한 충돌을 반복한다.
김수민은 이번 전시에서 O, X 회화 작업을 선보인다. 이 시리즈는 색을 칠하고, 덮고, 사포질을 하는 과정이 두터운 레이어로 진행되고, ‘화이트’로 전체를 덧칠한다. 그리고 가볍게 던지는 O,X 드로잉은 명확한 맞고 틀림에 대한 답이라기보다는 가볍게 낙서하는 듯한 제스처를 통해 결론지을 수 없는 물음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자 하는 마지막 과정이다. 완벽한 형태보다는 자꾸 엇나가는 형식의 추상적 덩어리를 반복하다 다시 미완 혹은 본질로 돌아가는 화이트를 덮는 것이 김수민의 작업 방식이다. 최종적으로 덮게 되는 ‘화이트’가 가진 색의 의미는 실제로 색을 하얗게 칠하는 것보다는 칼라가 ‘없는’ 상태, 혹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는 상태를 뜻한다. 꽃점처럼 얹혀진 O와 X는 누군가에게는 그저 그림으로 누군가에게는 확실하게 ‘맞고, 틀리는’ 과정을 가르는 심리적인 상태로 읽혀진다.
또한 두 작가는 이 작업들을 공간의 구조에 맞게 배치하면서 아이러니가 가득한 상황을 새롭게 연출한다. 관람객들이 갤러리구의 2017년 첫 기획전에서 사각의 화이트큐브가 보여줄 수 있는 다채로운 공존의 상황을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Duo Exhibition of Suk An & Soomeen Kim
Oscillate

by: YoonJeong Koh

Gallery Koo is presenting a duo exhibition of Suk An & Soomeen Kim as its first exhibition for 2017. The two artists first met each other by chance while they were studying in Chicago. They talked about what commonalities their work shared and found their crossing point was <Oscillate>, a kinetic sense, that is, the process of one’s mind moving back and forth. At this exhibition, the artists attempt to lay out the process of their deliberation where contradictory things coexist or where things sometimes go astray or are left unfinished rather than be finished into a complete form.
Suk An sets her work as a stage and focuses on each object experiencing a standstill or an uncomfortable moment. When you look at <Merry-Go-Round> which reminds you of a carousel, an orange-colored round plate with an LED rod stuck into it is the stage. This work alludes to a situation where riding a merry-go-round reminds you of a happy moment you spent with your family but, at the same time, somehow makes you feel eerie and fake. The T-shirt written “I hate to surf” on its front is what the artist actually wore when she went surfing. This is a kind of irony Suk An pursues, deliberately placing contradictory situations in one place to make them collide, just like the person going out to surf wearing a T-shirt saying “I hate to surf.” Likewise, the reason you can easily find strong orange color here and there in her work is because it is the most artificial color of all. Even though the color’s name “orange” originated from nature, the color she used, almost close to florescent orange, implies a message of warning or danger. Furthermore, the artist repeats the collision by juxtaposing a real orange right behind the artificial digital-printed orange.
Soomeen Kim presents her O, X drawings at this exhibition. In the series, the process of painting, covering, and sanding proceed to form a thick layer. Then, the artist paints over the entire drawing “white.” Her O, X, drawings she tosses over to us in a light manner are not an answer to whether something’s right or wrong but – by making a gesture that looks like casual scribbling – a final process of being set free from the question that can never reach its conclusion. Rather than creating a complete form, repeatedly painting over abstract masses in a mismatching manner and then covering them all up in white, going back to incompleteness or to its essence, is Soomeen Kim‘s way of work. When she uses “white,” the final color that covers all up, it is not just about painting something white but about returning to a state “without” color or to square one. Os and Xs laid just like fortune-telling flowers may look like a mere drawing, but to someone, they are read as a psychological state differentiating between “being clearly right and being clearly wrong.”
In addition, the two artists once again create new situations rife with ironies by arranging the works to suit the spatial structure of the gallery. I expect the audience to experience a variety of situations of coexistence presented in a square white cube at Gallery Koo’s first exhibition in 2017.